회원로그인









목회컬럼

사형수의 친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Hanbit 작성일23-04-18 20:37 조회1,967회 댓글0건

본문

사형수의 친구
기원전 4세기 경, 그리스의 피시아스라는 젊은이가 교수형을 당하게 되었다.
효자였던 그는 집에 돌아가 연로하신 부모님께 마지막 인사를 하게 해 달라고 간청했다.
하지만 왕은 허락하지 않았다. 좋지 않은 선례가 될 수 있었기 떄문이다.
만약 피시아스에게 작별 인사를 허락할 경우, 다른 사형수들에게도 공평하게 대해 주어야 한다.
그리고 만일 그들이 부모님과 작별 인사를 하겠다며 집에 다녀오겠다고 했다가 멀리 도망간다면 국법과 질서가 흔들릴 수도 있었다.
그 때 피시아스의 친구 다몬이 보증을 서겠다면서 나섰다.
"폐하, 제가 그의 귀환을 보증합니다. 그를 보내 주십시오."
"만일 피시아스가 돌아오지 않는다면 어쩌겠느냐?"
"그러면 친구를 잘못 사귄 죄로 제가 대신 교수형을 받겠습니다."
"너는 피시아스를 믿느냐?"
"폐하, 그는 제 친구입니다."
왕은 어이가 없다는 듯이 웃었다.
"피시아스는 돌아오면 죽을 운명이다.
그것을 알면서도 돌아올 것 같은가?
만약 돌아오려 해도 그의 부모가 보내 주지 않겠지.
너는 지금 만용을 부리고 있다."
"저는 피시아스의 친구가 되기를 간절히 원했습니다.
제 목숨을 걸고 부탁드리오니 부디 허락해 주십시오, 폐하."
왕은 어쩔 수 없이 허락했고, 다몬은 기쁜 마음으로 피시아스를 대신해 감옥에 갇혔다.
교수형을 집행하는 날이 밝았다.
그러나 피시아스는 돌아오지 않았고 사람들은 바보 같은 다몬이 죽게 되었다며 비웃었다.
정오가 가까워졌다. 다몬이 교수대로 끌려 나왔다.
그의 목에 밧줄이 걸리자 다몬의 친척들이 울부짖기 시작했고 그들은 우정을 저버린 피시아스를 욕하며 저주를 퍼부었다.
그러자 다몬이 목에 밧줄을 건 채 눈을 부릅뜨고 화를 냈다.
"나의 친구 피시아스를 욕하지 마라. 당신들이 내 친구를 어찌 알겠는가."
죽음을 앞둔 다몬이 의연하게 말하자 모두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다.
집행관이 고개를 돌려 왕을 바라보았다.
왕은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내렸다. 집행하라는 명령이었다.
그 때였다. 멀리서 누군가가 말을 재촉하여 달려오며 고함을 쳤다. 피시아스였다.
그는 숨을 헐떡이며 다가와 말했다.
"제가 돌아왔습니다. 이제 다몬을 풀어 주십시오. 사형수는 접니다."
두 사람은 서로 끌어안고 작별을 고했다.
"다몬, 나의 소중한 친구여. 저 세상에 가서도 자네를 잊지 않겠네."
"피시아스, 자네가 먼저 가는 것 뿐일세.
다음 세상에서 다시 만나도 우리는 틀림없이 친구가 될 거야."
두 사람의 우정을 비웃었던 사람들 사이에서 탄식이 흘러나왔다.
다몬과 피시아스는 영원한 작별을 눈 앞에 두고도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담담하게 서로를 위로할 뿐이었다. 이들을 지켜보던 왕이 자리에서 일어나 큰 소리로 외쳤다.
"피시아스의 죄를 사면해 주노라!"
왕은 그 같은 명령을 내린 뒤 나직하게 혼잣말을 중얼거렸다.
바로 곁에 서 있던 시종만이 그 말을 들을 수 있었다.
"내 모든 것을 다 주더라도 저런 친구를 한 번 사귀어 보고 싶구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